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다양해지는 고양이 모래, 녹차 옥수수 캣리터도

고양이 모래가 다양해지고 있다.

일부 보호자들은 광물로 가공된 고양이 모래 대신 대체 물질을 선호한다. 식물로 만든 캣리터는 친환경적이고, 고양이도 좋아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가장 큰 선호의 이유가 변기에 바로 버릴 수 있다는 점 일 수도 있다.

그러나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대체 캣리터가 잘 뭉치게하기 위해 넣는 접착제, 식물성 재료가 썪지 않도록 넣는 방부제 등이 고양이에게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

영상에서 보는 녹차와 두부로 만든 캣리터도 소변과 만나면 뭉치는 기능을 발휘한다. 녹차가 주는 건강 이미지도 매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러나 방부제 첨가 여부는 따져봐야 한다.

옥수수로 만든 캣리터도 있다. 잘 뭉치는 장점이 있지만, 고양이 발에 붙는 경향이 있다. 일명 '사막화'의 원인이 된다. 보호자가 진공청소기로 화장실 주변을 잘 청소해줘야 한다.

호두껍데기로 만든 캣리터도 있다. 호두껍데기는 냄새를 잘 잡아주고 잘 뭉치지만, 갈색 먼지가 많이 묻는다. 어떤 사람은 고양이가 화장실을 쓰고 나면 흰 다리가 갈색으로 변했다고 말한다.

밀로 만든 캣리터는 가볍고, 좋은 자연냄새가 난다. 변기에 버릴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잔디로 만들어진 캣리터의 장점은 가볍고 먼지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너무 가벼운 게 단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은은한 숲 향기와 깔끔한 처리로 나무 펠릿으로 만든 캣리터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나무 펠릿 캣리터를 만드는 과정에서 혹시 접착제가 들어가는 제품이 있다면 한번쯤 고민해 볼 문제다. 벤토나이트 모래도 먼지날림과 사막화가 항상 고민이다.

완벽한 고양이 모래란 존재하지 않는다. 사막화와 먼지날림, 버리기 힘든 성분에 냄새까지, 다양한 문제점이 있다. 일부 민감한 고양이는 모래를 바꾸면 눈곱이 끼고 결막염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바뀐 모래를 싫어해 소변을 보지 않고 참다가 방광염으로 번졌다는 사연도 가끔 듣게 된다. 

여기에 어쩌면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인 가격을 포함해 고양이 모래를 고를 때 고려해야 할 요소는 너무나 많은 것이 사실이다.

때문에 모래의 선택기준은 집사보다 고양이의 선호도가 기준이 되는 것이 더 바람직해 보인다. 꼼꼼하게 따져보고 나에게 맞는 고양이 모래를 골라보자.

 

#고양이모래 #벤토나이트모래 #두부모래 #캣리터 #펠릿 #잔디 #밀 #호두껍데기 #옥수수 #녹차 #두부 #식물 #접착제 #방부제 #히노끼모래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