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개고기 금지' 동물보호법 개정안 국민청원 11만명 넘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 도축 금지법'의 국회 통과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11만 명을 넘어섰다.

표창원 의원은 지난 6월 개·고양이 등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명시되지 않은 동물의 도살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시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동물을 임의로 살해하는 행위를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것이 골자다. 단 가축전염병이나 사람의 생명, 신체 보호를 위한 경우 등에 대해서는 예외를 허용한다.

많은 반려인들은 법안 개정에 대해 환영하고 나섰다. 국민청원을 제기한 동물권단체 케어 등 동물보호단체는 "원칙적으로 불법적인 도살을 원천 차단하는 이 개정안은 개·고양이의 도살 금지와 식용 종식을 이끌어 낼 현재로선 가장 강력하고 합리적인 법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로 인정받는 개와 고양이를 식용하면서 1000만 반려인을 가진 대한민국의 모순적 실상을 끝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 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을 경우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얻을 수 있다. 지난달 24일 게시된 이 청원은 마감까지 약 2주 간의 시간을 남겨 놓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정부의 무관심과 방관 속에 지난 수십 년간 고통과 공포를 겪으며 불법적으로 동물들이 죽어갔다"며 "이웃에서 내 반려견을 잡아먹는 사건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는 사회, 반려와 식용으로 나뉘어 차별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표창원 #동물권단체케어 #반려견 #반려동물 #반려견도살금지 #개식용금지 #동물보호법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소중한동물들 2018-07-14 16:58:17

    꼭 보호해주세요..
    길가다 죽는 고양이들을 자주 보곤합니다.
    묻어줄때마다 마음이 아프네요.   삭제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