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반려동물 건강한 겨울나기... 이것만 꼭 기억하세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서 반려견의 건강한 겨울나기에 반려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농촌진흥청은 추워진 날씨에도 반려견들이 건강하게 겨울을 나기 위한 요령을 소개했다.

반려견의 체온은 37.7~39.2도 가량이다. 이들이 생활하기에 알맞은 온도는 15~26도 정도로 품종과 체형, 털의 형태에 따라 차이가 있다.

만약 추운 곳에 오래 머무를 경우 귀나 꼬리, 발가락 등 털이 적은 신체부위에 동상이 걸릴 위험이 있다. 털이 짧은 품종은 추위에 약하기 때문에 옷을 입히는 등 보온에 더 신경쓸 필요가 있다.

동상 증상은 주변 부위가 창백하게 변하고 만지면 통증이 있다. 만약 동상이 의심된다면 즉시 마른 수건으로 부위를 감싸고 헤어드라이어 등으로 온도를 높여준다. 이 경우에도 온도가 너무 높으면 조직이 손상될 우려가 있으므로 따뜻할 정도로만 덥혀준다. 만약 발병 부위가 어둡게 변했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정상 체온 이하로 떨어진 경우 저체온증이 나타날 우려도 있다. 가벼운 경우 피부가 창백해지거나 떨림, 무기력함, 졸린 증상 등을 보이지만 심할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따뜻한 곳으로 바로 이동해야 한다.

집 밖에서 키우는 반려견의 경우 휴식처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덮개나 방풍 비닐을 덮어 보온이 되게 하고 내부에는 깔개를 깔아 온도를 유지시킨다.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체온 유지로 에너지 소모가 크기 때문에 사료량도 평소보다 늘린다.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견이라면 산책 시 볕을 쬘 수 있도록 낮시간을 선택하고 보온이 잘 되는 소재의 옷을 입혀주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몇가지 주의 사항을 지키면 반려견과 함께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다"며 "사용하지 않는 반려동물 옷이나 이불류를 유기동물보호센터에 기부한다면 다른 동물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보탬이 된다"고 덧붙였다.

#반려견 #강아지 #댕댕이 #고양이 #반려묘 #반려동물 #강아지감기 #고양이감기 #반려동물겨울나기 #반려견겨울나기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