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슬픔주의 "사랑하다 버리지마세요"

귀여운 새끼강아지를 입양해 키우고, 정을 나누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지만...
개는 버려지고, 보호자는 차를 타고 도망가버린다. 보호자를 따라 달려가다 지친 개.

개는 멀리서 다가오는 차를 보며 '보호자가 돌아왔다' 생각하고 반가워한다. 
이 만화는 결국 비극으로 끝난다. 마지막 자막은 "나를 버리지 마세요"

유튜브에서 100만 조회수를 넘긴 이 영상은 개를 끝까지 돌보지 않는 게 어떤 결과로 이어지는지 보여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태어나서 이렇게 많이 운 것은 처음이다", "나는 울었다", "마지막에 너무 불쌍하다" 등 댓글을 남겼다.

 

#개 #불쌍 #눈물 #유기 #입양 #행복 #추억 #슬픔 #비극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