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안락사하는 고양이, 극도로 슬퍼하는 집사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안락사 사건이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케어는 "재정규모가 월등히 크고 땅덩어리도 넓으며 입양도 잘되고 동물에 대한 법과 정책이 뒷받침되는 나라(미국)에서도 안락사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런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시스템이 국내에 이제는 도입되어야 한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케어는 '안락사'에 대해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는데, 미국의 반려동물 안락사 영상을 보면 끔찍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명 소리가 나지 않을뿐, 죽음이라는 극한 슬픔은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영상에서 주사를 맞은 고양이는 힘없이 혀를 내밀고, 집사는 극도로 슬픈 감정을 표현한다. 계속 눈물을 흘린다.

미국의 시스템이 모두 좋은 것은 아니다. 미국은 비싼 약값과 진료비, 건강보험료 등 의료시스템으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총기허용 시스템으로 인해 고등학교에서 총성이 울리며 학생들이 총에 맞아 숨지고 있다.

케어가 합리적이라고 말한 미국의 반려동물 안락사 시스템이 과연 바람직한 정책일까?

 

#케어 #안락사 #미국 #시스템 #주사 #합리 #합법 #슬픔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