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케어 박소연 대표 기자회견 "인도적 안락사였다"

동물권 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락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수년 동안 안락사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리지 못했다. 용기가 나지 않았다"며 "지금과 같은 큰 논란이 될 것이 두려웠다. 그래서 알리지 못했고, 은폐 시도까지 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케어가 해왔던 안락사는 지자체 보호소에서 매일같이 행해지는 대량살처분과는 다른 인도적인 안락사였다고 설명했다. 안락사를 시행한 이유에 대해서는 "안락사는 최소한의 양심적 행위다. 돈이 들어가는 행위"라며 "약물비가 들어가고 사체처리비가 어마어마하게 들어간다. 안락사 안 하고 아무한테나 입양 보냈으면 됐다"고 말했다. 

내부 고발자에 대해 박 대표는 "내부고발자는 '안락사가 가슴이 아파서 이 문제를 이렇게 폭로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는데, 안락사가 마음아픈 사람이 1년 동안이나 증거를 모았다? 말도 안되죠"라고 말했다.

대표에서 물러나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는다. 대표 아니어도, 보상 없어도 상관 없다"며 "케어가 이대로 무너지는 것을 저는 두고 볼 수가 없다. 그래서 남아서 케어가 정상화시키고 그렇게 될 때까지 어떤 직위도 상관 없다. 여기 남아서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울먹이면서 이런 상황에서는 못 떠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중 개 도살장 영상을 보여주면서 "저 그만두게 하고 싶으면 개고기 없애주세요. 저 당장 떠날게요"라며 "감옥에 가도 상관없어요. 제발 개고기 좀 끝내주세요. 도살 좀 멈춰주세요"라고 말했다.

 

#개고기 #도살 #안락사 #케어 #박소연 #기자회견 #내부고발자 #지자체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