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케어 사태, 안락사 공론화보다 도살금지법이 먼저"

최근 동물보호단체인 '케어'의 안락사 사태가 불거진 가운데 "한국의 개 식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제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동물해방물결과 동물들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Last Chance for Animals)은 "대한민국은 매년 146만 마리의 개들을 식용과 반려 목적으로 '생산'한다"며 "진정 동물의 권익을 보호하는 사회를 위한 논의의 필요성을 느낀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한국의 개 식용 산업을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 식용 산업이 해마다 100만 마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 중 상당 수가 오로지 식용을 목적으로 개량된 도사견과 진돗개 등 대형견"이라며 "불법 투견에 전투력 1순위로 동원되는 것 역시 개농장 출신 도사견"이라고 말했다.

농장에서 키워진 개들은 훨씬 더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죽음을 당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LCA는 "도살장에서는 전기봉에 지져지거나 목이 매이거나 두들겨 맞는 개들이 있다. 사설 보호소에서 안락사되는 개들의 죽음과 동일선상에 둘 수 없다"며 "이번 사태를 키운 구조적 책임은 무법 지대에서 개들을 마음껏 번식, 판매, 도살하는 업자들과 그들을 수십년간 방치해온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국회에서 개 도살을 멈출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8월 개 식용 및 도살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공식 발표에서 이야기하던 개 '가축' 삭제 검토와 '관련 종사자의 생계 대책도 고려하는 단계적 제도 개선'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하루빨리 내놓아야 한다"며 "안락사 공론화보다 '개 도살 금지'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이 먼저다. 개 식용 문제가 사회 전체에 소모적인 혼란을 야기한지 수십년이 됐다. 이제는 정부가 매듭지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개 식용 반대 및 도살 금지 운동의 후퇴라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동물권 운동의 자성과 진보는 병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케어 #동물권 #동물보호소 #개식용금지 #동물보호 #동물학대 #개도살금지 #안락사반대 #반려견 #반려묘 #반려동물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