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버려진 고양이는 사람속에서 지친 내모습 '고양이는 알고 있지'

‘고양이는 알고 있지’는 사랑스러운 고양이와 너무 열심히 살아서 지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글과 그림으로 풀어간 감성 그림 에세이다.

 

작가가 느끼고 생각하는 것들을 또 다른 고양이가 된 것처럼, 또는 고양이가 말하듯 고양이의 입장에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 따뜻하고 아름다운 책이다.

저자인 원아 작가는 사람들이 길고양이를 입양해 가족으로 맞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고양이와의 행복한 삶을 잘 표현하고 있다.

작은 공간에서 아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치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는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이기도 하다.

작가는 고양이를 항상 뚱뚱하게 그리는데, 그 이유가 겨울에 굶어 죽은 길고양이가 고양이별에서는 배불리 먹어서 뚱뚱하고 행복한 모습으로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뚱뚱하게 그리는 것이다.

고양이를 사랑하고, 고양이와 더불어 살아가는 원아 작가의 ‘고양이는 알고 있지’가 사람들의 마음을 행복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

 

부록으로 예쁜 고양이 그림엽서 4장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도서출판 나루코는 인터넷신문 ‘고양이뉴스’(www.catnews.net)와 지면신문 ‘야옹이신문’을 매달 발행하고 있는 고양이 전문 언론매체로 유명하다.

 

지은이 원아

대구 출생, 현재 대구의 작은 공간에서 아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치면서 고양이에 관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있다. 고양이 작가이기 이전에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이기도 하다.  

2018년 춘천 고양이전문책방 ‘파피루스’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야옹이신문 38호(2019년 1월호) 표지를 그렸다.

인스타그램 alice__1900

메일 alice1900@naver.com

 

김의준 기자  johnk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