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어긋난 반려견 사랑... '발톱 날리기' 절대 하지마세요!

최근 반려인들 사이에서 '발톱 날리기'에 대한 갑론을박이 뜨겁다. 결론은 긍정적인 효과가 없으며 오히려 신체적, 심리적으로 상처만 줄 수 있는 행위로 전해졌다.

SNS에 올라온 반려견 '발톱날리기' 관련 게시물들

일부 반려견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발톱 날리기'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계속해서 유행처럼 제기됐다. 관절 건강에 도움이 되고 걸을 때 발생하는 소음을 줄일 수 있다는 것. '발톱 날리기'란 반려견의 발톱을 혈관과 신경이 있는 부분까지 아주 바짝 깎는 행위를 가리킨다. 실제로 SNS를 통해 피가 방울방울 새어나오는 사진이나 '자르는 내내 개가 비명을 질렀다'는 경험담이 수두룩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긍정적인 효과가 전혀 없으며 오히려 극심한 고통만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굿모닝동물병원의 김응철 원장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혈관을 자르면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심각한 경우 절단을 해야 하거나, 골염, 패혈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동물병원 관계자 역시 "일부 견종의 경우 슬개골 탈구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있지만 조금씩 길이를 줄여가며 잘라야 한다. 발톱을 짧게 자르는 것은 극심한 고통을 유발해 예민한 개의 경우 트라우마가 생길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반려견들의 발톱 관리에 대해 혈관은 절대 건들지 말고 끝부분만 자르라고 조언한다. 야외 산책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관리를 하는 것도 좋다. 실내견들의 경우 산책을 통해 발톱이 바닥과 마찰하며 닳아지기 때문에 자주 손질할 필요가 없기 때문.

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혈관 옆에 신경이 같이 있기 때문에 고통 뿐 아니라 세균 감염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미용 혹은 소음방지 등 반려인의 편의를 위해 발톱을 혈관까지 자르는 행위는 동물학대에 해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려견 #반려동물 #발톱날리기 #발톱날리기건강 #반려견건강 #반려견발톱관리 #슬개골탈구 #동물학대 #강아지 #고양이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염없는 기다림' 축구팬들 울린 에밀리아노 살라 선수의 반려견 icon헐크 핏불의 귀여운 새끼들, 욕조에서 수영 배우다 icon자일리톨 먹은 루비, 8일만에 숨져 icon작은 개 vs. 큰 개, 누가 더 지능 높을까? icon"사람 좋아했던 것 뿐인데..." 길고양이 나방이의 안타까운 죽음 icon"오직 고양이만 사랑한" 고양이 전문 사진 작가 윌터의 이야기 icon고양이를 기르면 쥐가 사라질까? 美실험 결과 '반전' icon보호자들이 착각하기 쉬운 개 행동 4가지 icon버려진 고양이는 사람속에서 지친 내모습 '고양이는 알고 있지' icon문 열고 충격! "개 2마리가 우리집 고양이 죽이고 있어" icon"개·고양이 도살 멈춰라" 서울 도심서 식용 반대 집회 iconCCTV에 찍힌 반려견 도난 사고.. '네티즌 수사대' 출동 icon"반려견 관리 소홀" 항소심서도 '유죄' icon천안 원룸서 말티즈 11마리 굶어 죽어... 40대 견주 검찰 송치 icon韓개농장서 구출된 60마리의 개, 美시카고서 새 삶 찾는다 icon'초콜릿 색 리트리버', 인간의 욕심으로 얻은 유전병 안타까워 icon사람 염색약으로 반려견에게 '짱구 눈썹' 그린 주인... 동물학대 논란↑ icon반려견 7마리에 농약 먹여 살해... 사체 훔쳐간 '엽기 개도둑' icon美실리콘밸리서 1500달러 고양이 아파트 '화제' icon농약 묻힌 고기로 반려견 유인... 30마리 살해한 일당 검거 icon배우 윤은혜, 반려견 기쁨이와 "너무 귀엽잖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