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힐스, 유기동물 입양하면 사료 1년간 지원한다.

힐스 코리아는 매년 유기동물 보호소에 사료를 3톤 이상 기부해오고 있다. 올해는 보호소에 기부하는 것과 함께 유기동물 입양 보호자들에 대한 힐스 사료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힐스의 사료 지원이 더욱 절실한 전국 각지의 유기동물 보호소를 발굴하기 위해 국내 동물보호단체 전문가와 자문단등으로 구성된 ‘힐스 사랑의 쉘터 운영위원’을 구성하여 다양한 조언을 청취할 방침이다. 

사진설명: 힐스 코리아의 ‘힐스 사랑의 쉘터’ 2019가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사진은 힐스 코리아 임직원과 힐스펫멘토들이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와 함께 봉사활동을 펼친 후 기념촬영.

또한 힐스 코리아가 지정한 다양한 유기동물보호소, 동물보호단체,유기동물보호센터 등을 통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보호자를 대상으로 올해에는 50건 이상을  선발해 힐스 사료를  1년간 급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힐스의 사료지원을 받을 유기동물 입양 보호자 선발 방법 등은 힐스 코리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추후 고지할 계획이다.  

‘힐스 사랑의 쉘터’는 지난 2017년3월 론칭하여 올해로 3년째를 맞이했으며 전국 동물보호소를 비롯 국회 길고양이급식소, 대학길고양이동아리, 유기견입양센터 등에 매년 3톤 이상씩 (2019년 1월까지의 누적기준 )총 7톤 상당의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사료를 후원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남 김해에 위치한 똥강아지공화국, 경북 영천시의 유기동물 보호소(문보순님 운영), 경남 창녕군 유기동물 보호소(허공 스님 운영), 경기도 양주시 리버하우스(김경숙 님 운영), 서울시 노원구 백사마을,제주시 한림읍제주동물사랑, 경주 서라벌대학교 학내 사회적기업한스케어스쿨 협동조합 등 전국 각지에 흩어진 다양한 유기동물 보호소에 힐스 사료 후원의 손길을 이어갔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보호자에 대한 1년간의 힐스 사료 지원도 (2017년부터 지난 1월까지의 누적 기준)총35건에 이른다. 

유기동물보호센터인 ‘팅커벨프로젝트’를 통해 유기견 ‘겨울이’를 입양해 힐스 사료를 지원받고 있는 장영림씨(양천구거주)는“겨울이가 힐스 사료 덕에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 가족 모두가 행복하다”며“최근 일부 동물보호단체의 문제로 인해 유기동물 보호소에 대한 도움의 손길이 많이 끊겼다고 해서 안타까웠는데 힐스 코리아가 유기동물 보호소와 유기동물 입양자에대한 지원을 더 확대한다고 하니 반갑고 고맙다”고 밝혔다.     

힐스 코리아 마케팅 백정은 팀장은 “힐스 사랑의 쉘터프로그램이 ‘유기동물 없는 세상’ 나아가‘인간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여는 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프로그램을 더욱 알차고 의미 있게 운영하기 위해 동물보호단체를 비롯 수의사,소비자 등 다양한 스테이크 홀더들과도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힐스 본사의 유기동물 보호 프로그램인 ‘힐스 푸드, 쉘터앤 러브(The Hill's Food, Shelter & Love®)는 힐스의 우수한 영양으로 유기동물 보호소의 동물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해지며 나아가 입양이 더 잘되게 하자는 취지로 2002년부터 시작되었다. 현재까지 2천9백억원 상당의 사이언스 다이어트 사료를 전 세계 보호소에 기부했으며 이를 통해 9백만 마리의 유기동물들이입양되었다.

김의준 기자  johnk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