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카라, '대학 고양이 심포지엄' 개최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가 3월 2일(토) 오전 10시30분~오후 4시30분 서울시 NPO지원센터 1층 대강당에서 '2019 전국 대학 고양이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학교 내 고양이를 돌보거나 동물권에 관심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열린다. 임순례 대표는 "대학 동아리들과 함께 2017년 시작된 활동의 결실을 나누고,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길고양이 돌봄 방안을 찾으려고 한다"며 "일본 등 해외에서는 몇 해 전부터 개최되고 있으나 국내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1부에서는 김현지 카라 정책팀장이 '한국 사회의 동물권 인식과 공존으로 향하는 캠페인'을 주제로 강연한다. 토크 시간에는 EBS '고양이를 부탁해'에 출연하고 있는 김명철 고양이 행동 전문 수의사가 나온다.

2부 토론 시간에는 서울과기대 박영준씨가 '대학 고양이 돌봄 동아리 시작부터 운영까지', 공주대 문승진씨는 '대학 고양이 돌봄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와 해결 사례'를 주제로 발제한다. 카이스트 최연수씨는 '대학 내 TNR 필요성과 안전한 시행 방법', 강원대 이정하 '대학 고양이 구조 포획과 치료 방법', 가톨릭대 전성민씨는 '모금 플랫폼을 이용한 동아리 운영'에 대해 말한다.

참가비는 무료지만, 신청을 해야 식사가 제공된다. 행사에는 고양이들의 재미있고 귀여운 모습을 담은 사진 전시회도 열린다. 문의전화는 02-3482-0999, 이메일은 info@ekara.org다.

카라는 지난 2017년 3월 전국 대학 길고양이 돌봄 사업을 시작했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동아리 서고고와 카이스트 동아리 카고쉼, 가톨릭대학교 동아리 캣홀릭 등 18개 대학 19개 동아리와 협약을 맺고 있다. 대학이 주체적으로 길고양이를 보호하고 동물과 행복한 공존을 모색하도록 돕고 있다. 카라는 협약 체결 동아리에 고양이 급식소, 쉼터, 사료, 중성화 사업, 구조와 치료, 돌봄, 동물권 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사료는 네슬레 퓨리나 켓케어가 후원하고 있다.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대학에는 변화가 일어났다. TNR(포획-중성화 수술-제자리 방사) 효과로 개체수가 일정 수준 유지됐다. 급식소 운영 뒤 고양이가 쓰레기 봉투를 뒤지는 일도 줄었다. 카라는 그러나 문제점은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카라는 "일반대학만 200여 곳, 전문대학을 포함하면 300곳이 훌쩍 넘는데 고양이 돌봄 동아리가 있는 학교는 많지 않다"며 "일부 대학은 운영비 마련 등에서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동아리를 만들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미 운영되고 있는 동아리도 여러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장기간 안정적으로 활동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권혜라 카라 활동가는 "이런 움직임이 지속되려면 서로의 경험을 토대로 발전적인 의견을 나누는 일이 필요하다"며 "대학생들이 돌봄 과정에서 직면하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고, 동아리가 건강하게 자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라 #길고양이 #심포지엄 #대학 #동아리 #TNR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