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시력 잃은 노견 위해 목줄 입에 문 강아지... 따뜻한 우정 '감동'

수술로 시력을 잃은 노견과 강아지의 우정이 따뜻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사진=더 도도]

최근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올해 11살이 된 노견 '찰리'와 강아지 '매버릭'의 사연을 보도했다.

찰리는 몇년 전 녹내장을 앓으면서 양 눈을 모두 제거하는 대수술을 받았다. 찰리의 반려인인 첼시 스티페 부부는 찰리가 갑작스럽게 시력을 잃으면서 우울해할 것을 걱정해 새로운 친구를 만들어 주기로 결정했다. 그들이 데려온 것은 생후 몇 달 되지 않은 강아지 '매버릭'으로 활기차고 장난기 많은 성격이었다.

매버릭은 찰리에게 좋은 친구가 되었다. 어딜 가든 찰리의 곁에 꼭 붙어 있었으며 마치 그의 눈이 보이지 않는 것을 알기라도 하듯 장난감을 물어다 주거나 주변을 경계하는 등 보호자처럼 행동했다. 심지어 함께 산책할 때는 찰리의 두 눈을 대신해 목줄을 입에 물고 찰리가 안전한 길로 걸을 수 있도록 인도하기도 했다.

스티페 씨는 "이 둘은 서로 붙어있으며 환상의 콤비다. 찰리 역시 매버릭을 만나면서 뜨거운 열정으로 새 삶을 사는 것 같다"며 "만약 찰리가 앞을 볼 수 있었다면 지금 찰리의 두 눈은 별처럼 반짝반짝 빛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려견 #반려동물 #강아지 #고양이 #노견녹내장 #동물보호법 #강아지나이 #노견 #강아지성격 #강아지친구 #강아지동거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