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반려동물 법 강화하는 홍콩 "병원 안 데려가도 처벌"

홍콩의 반려동물 관련법이 강화될 예정이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지는 26일 강화된 동물 학대법 개정안이 의견수렴을 거쳐 2021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피아 찬 식품보건부 장관은 "동물 학대를 막는 차원을 넘어 동물복지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보호자들은 의무적으로 반려동물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깨끗한 물과 균형 잡힌 식사를 제공하고 적절한 운동과 산책을 시켜야 한다. 수의사에게 데려가 예방접종과 치료를 제공하지 않으면 의무 위반으로 처벌받게 된다. 

개정법에 따르면 홍콩의 공무원들은 반려동물 관리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사람에게 '개선 통지서'를 발행할 수 있다. 통지서에 나와 있는 조치를 지키지 않으면 처벌 대상이 된다. 동물 학대자에 대한 최고 형량을 현행 3년에서 10년으로 늘리는 내용도 개정법안에 포함됐다.  

홍콩 정부는 동물 학대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이 일정기간이나 영구적으로 동물을 키울 수 없도록 금지하는 권한을 법원에 부여할 예정이다. 공무원 권한도 확대할 계획이다. 공무원이 주택에 들어가 학대 받는 동물을 구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지는 전했다.

 

#홍콩 #반려동물 #법안 #개정 #처벌 #의무 #치료 #건강 #학대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