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법원, 박소연 케어 대표 구속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가 29일 박소연 케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이 '범죄 성립 자체가 불투명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해 경찰수사가 동력을 상실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증거인멸이나 도주우려가 없어서 기각한 게 아니라 박소연 대표의 해명에 손을 들어준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5일 박대표에 대해 '후원금 중 3300여 만원을 변호사 비용으로 사용했다는 업무상 횡령 의혹', '케어 소유의 충주 보호소 부지를 개인 명의로 구입한 의혹', '기부금을 기존 목적과 다르게 사용했다는 기부금품법 위반' 등을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피해 결과나 정도 등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경위 등에도 참작의 여지가 있다"며 "나머지 범행 대부분은 동물보호소 부지 마련 등 동물보호단체 운영 과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피의자가 개인적으로 이득을 취했다고 볼만한 뚜렸한 정황이 없는 점, 관련 증거가 수집돼 있는 점,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나 주거, 직업 등을 종합해 보면 피의자에 대한 구속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소연 케어 대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박소연 대표는 "죽어가는 동물들을 감옥 갈 각오로 구했고 제 모든 것을 버려왔다"며 "안락사는 인도적이었고 수의사에 의해 전혀 고통스럽지 않게 안락사돼 왔음이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고 밝혔다.

한편, 동물권단체 케어는 페이스북을 통해 "박소연 대표는 케어 설립초기에 수년간 급여도 받지 않고 활동했고 현재는 270여 만원의 박봉을 받고 있다"며 "하지만 박 대표는 단체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부를 해왔다. 박소연 대표는 자신이 가진 모든 재산을 아낌없이 단체를 위해 기부해왔고 사익을 위해 불법적으로 후원금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케어 #박소연 #법원 #경찰 #안락사 #후원금 #영장 #기각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