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강동구, 이달부터 유기견 입양비 지원

서울시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이번달부터 유기견 입양비를 지원한다.
2019년 5월 1일 기준으로 6개월 이내인 2018년 11월 이후 입양한 건에 대해서도 소급해서 받을 수 있다. 강동구는 입양과정에서 들어간 질병진단 키트비, 치료비, 예방접종비, 중성화수술비, 내장형 동물등록비, 미용비용 등을 지원한다.
20만원 이상 들어갔으면 10만원을 지원하고, 20만원 미만이면 총 금액의 50%까지 지원한다. 

입양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사람은 강동구가 지정한 동물보호센터(GD 동물병원, 둔촌동물병원)와 강동리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다. 처치 받은 영수증과 입양비 지원 청구서를 강동구청에 제출하면 된다. 서류양식은 강동구청 사회적경제과와 강동구 유기동물분양센터 홈페이지(www.reborncenter.org)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입양자의 경제적 부담이 줄고, 많은 유기견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며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구 #유기견 #입양 #지원 #강동구청 #이정훈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