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재난시 동물 구조 전담하는 '컨트롤타워' 신설된다

지난달 강원도 산불 때처럼 대형 재난이 발생할 경우 동물들의 구조를 전담하는 '컨트롤타워'가 마련된다. 기존 행정안전부 재난대처법에는 사실상 재난시 반려동물 구조 방법이 없었다.

7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강원도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가 소방청과 호흡을 맞춰 동물구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서울대 수의과대학의 동물응급센터는 지난 3월 서울시의 지원으로 설립됐으며 수의사와 간호사 등 전문인력들이 24시간 대기하며 동물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반려동물 구조 컨트롤타워는 지난달 김용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이 발의한 조례를 근거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행정안전부의 '국민재난안전포털 애완동물 재난대처법'에는 "동물은 대피소에 들어갈 수 없으니 재난을 대비해 동물을 맡길 이웃, 친구, 친척을 알아봐야 한다"고 나와 있다. 실제 재난 발생 시 대응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

동물응급센터 관계자는 "내년까지 동물구조 매뉴얼과 시스템 등을 만들어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며 "이번 강원도 화재를 계기로 그간 자원봉사자 위주로 동물을 구조해오던 한국의 상황도 달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반려동물 #강아지 #고양이 #반려동물구조 #재난시반려동물대피법 #반려동물대피 #동물보호법 #동물권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