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펫푸드
사료회사 로얄캐닌 '발암 의심 물질' 입장 밝혀

로얄캐닌코리아가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우리나라 판매 사료 24종 중 22개 방부제 검출, 발암의심 물질도' 포스트와 관련해 입장표명을 했다.
로얄캐닌은 '식품첨가물'에 대한 근거 없는 불안감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식품 안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품 변질'이라고 강조했다.

로얄캐닌은 첫째, 식품이 상하지 않기 위해 보존제를 넣어야 하는데, 이것은 반려동물 건강에 어떤 나쁜 영향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로얄캐닌은 "포스트에 언급된 BHA, 소르빈산 등은 식약처에서 허가한 안전한 첨가물"이라며 "식품과 관련한 최대 위험요소는 첨가물이 아니라 식품 변질에 따른 식중독 세균이나 유해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라고 밝혔다.

둘째, BHA가 발암물질이라는 것은 왜곡된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로얄캐닌은 "BHA는 국내 식품공전이나 미국 FDA, 미국사료관리협회, 유럽반려동물산업연방 등에서 사용 함량이 정해져있는 안전한 항산화제라고 밝혔다. 로얄캐닌은 "BHA 사용이 암을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는 없다"며 "유럽식품안전청도 최신자료를 통해 BHA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셋째, 식품은 품질 보존과 안전이 가장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로얄캐닌은 "사료와 같은 식품에서는 유해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최대한 예방하는 품질보존과 안전이 가장 중요한 가치"라고 설명했다.

by 식약처

#로얄캐닌 #사료 #첨가물 #불안 #식중독 #세균 #바이러스 #위해미생물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