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호주 정부 "길고양이와 전쟁... 2020년까지 200만 마리 살처분"

호주가 길고양이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섰다. 호주 전역에서 200만 마리를 살처분하겠다는 계획과 길고양이를 사살하는 사람들에게 포상금까지 주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힌 상태다.

최근 가디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호주정부는 최근 길고양이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2020년까지 200만 마리의 길고양이를 살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부 주에서는 길고양이 한 마리를 사살할 때마다 10호주달러(한화 약 8000원)의 포상금까지 걸었다.

호주 정부가 이처럼 강경책에 나선 이유는 길고양이들이 호주 토종 생태계를 파괴하는 주 위험요소라는 분석에서다. 호주 환경에너지부는 "길고양이들은 17세기 유럽인들과 함께 호주에 들어온 이후 소형포유류 20종을 멸종 위기에 처하게 했다"며 "현재도 호주 전역에서 매일 100만 마리 가량의 야생 조류와 170만 마리의 파충류가 죽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도 마찬가지다. 뉴질랜드는 최근 길고양이들이 멸종위기종이 된 키위새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며 반려묘 규제를 시행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반면 정부가 강경한 정책을 제시하면서 일각에서는 '또다른 생태계 파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팀 도허티 호주 디킨대 교수는 "200만 마리라는 숫자는 부풀려진 통계"라며 "생태계 파괴의 주범은 고양이 뿐만 아니라 도시화와 벌목, 채굴 등에 따른 서식지 감소다"라고 맞섰다.

 

#고양이 #강아지 #동물보호법 #반려묘 #반려견 #동물학대 #동물권 #호주고양이 #뉴질랜드고양이 #생태계 #길고양이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반려동물도 혈액형이 있다?  icon물도 먹이도 없이 45일 견딘 고양이 '시나'의 기적 icon고양이는 해당 안돼? 동물보호법 반려묘 사각지대 icon꿈에 강아지가 나왔다면? 재미로 보는 '개꿈' 해몽 총정리 icon구토하는 반려견 뱃 속에서 발견된 당혹스러운 물건은... icon'인형뽑기 기계'에 살아있는 강아지 상품으로.. "동물학대" 비난↑ icon동물 없는 동물원? 동물자유연대 캠페인 icon미국 반려동물 매장, 인공첨가물 들어간 제품 없애 icon재난시 동물 구조 전담하는 '컨트롤타워' 신설된다 icon길고양이 몸에 '폐기물스티커'... 동물학대 정황 '끔찍' icon다비치의 '반려견 사랑'... 휴지X감자와 함께한 유쾌한 한 때 icon코엑스, 반려동물 입장 15년 만에 허용... '펫 프렌들리' 쇼핑몰 성큼 icon'북극여우'로 신분세탁 성공한 고양이의 사연 icon반려동물가구 10명 중 6명 "함께 여행 갈 것"... 시설·서비스 가장 아쉬워 icon산책냥이, 집냥이보다 기생충 감염 위험 3배 더 높다 icon"나 죽으면 반려견과 같이 묻어줘" 주인 유언에 안락사 당한 강아지 icon"어린이대공원 동물쇼, 고양이 학대하고 있어" 동물권단체 지적 icon"식당에 안내견 왜 들어와" 항의하는 손님 내쫓은 쿨한 사장님 사연 icon아기와 고양이, 함께 키워도 괜찮을까? icon'동물권 찾자' 전국 첫 반려동물 법률센터 개소 icon버거킹, 반려견 와퍼 증정 이벤트 '앵콜' icon폐업으로 강아지 방치하는 무책임한 펫샵 '논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