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서울개' 학대하면 치료비 물어내야
by wiki

서울에서 개를 학대해 개가 지자체 보호소로 넘겨지면 치료비용을 물어내야 한다.
서울특별시는 이같은 내용이 포한된 '서울특별시 동물보호 조례 일부개정조례공포안'을 15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피학대동물을 보호할 시 피학대동물의 소유자에게 치료비 등 실제 비용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여 동물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를 운영해 유기동물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기로 했다. 유기동물을 입양하면 동물보험료 등을 지원해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서울특별시 동물보호 조례 일부개정조례공포안의 주요내용은 -동물복지위원회의 위원 자격을 명시함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를 설치 운영할 수 있도록 함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시민에게 동물등록 무선식별장치 및 동물등록비용, 동물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함 이다.

관련업무는 서울시 동물보호과가 담당한다.

#서울시 #반려동물 #치료 #보호 #유기 #자치 #법규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