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북극여우'로 신분세탁 성공한 고양이의 사연

겨울왕국으로 불리는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에는 단 한 마리의 고양이가 살고 있다. 이름은 케샤, 공식적 신분은 북극 여우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1990년대 당시 스발바르 제도 전역에 광견병 등이 유행하자 노르웨이 정부는 고양이가 감염에 약해 생태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스발바르 제도는 북극권에 위치해 추운 날씨로 사체가 썩지 않아 사람이 죽는 것조차 금지된 곳. 노르웨이 정부는 섬의 고양이들을 모두 이주시켰고 그 뒤 스발바르 제도에서는 고양이들을 볼 수 없었다.

그러던 중 러시아인들이 케샤를 데리고 섬에 들어오면서 서류상으로 고양이가 아닌 '북극 여우'라고 신고했다. 케샤의 긴 털 때문인지 노르웨이 당국은 의심 없이 케샤를 데리고 섬에 들어오는 것을 허가해 케샤는 스발바르 제도의 유일한 고양이가 됐다.

지금도 케샤는 길고 풍성한 털로 북극의 혹독한 추위를 견디면서 섬 주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공식적으로는 '여우'로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케샤 #스발바르제도 #고양이 #고양이이야기 #반려동물 #북극여우 #노르웨이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