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동물자유연대, '동물학대 대응 포럼' 출범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

동물자유연대가 7일 '동물학대 대응 포럼'을 출범했다.
포럼은 우리나라의 동물학대 대응체계를 보완하는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사진)는 "동물보호단체와 법조계, 지자체 동물보호팀, 동물보호명예감시관, 수의사 등 동물학대 대응과 관련된 전문가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 네트워크가 현 동물학대 대응체계를 한계를 다양한 시각에서 검토하고, 이를 보완한 대응체계 구축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물자유연대는 현재 동물학대 사건 중 다수가 무혐의 처리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연대는 "시민들이 학대라고 인지하지 못하거나, 수사기관에서 접수나 수사를 하지 않거나, 학대당한 동물이 피해를 직접 호소하지 못하는 특성 때문"이라며 "학대당하는 동물을 학대자로부터 분리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동물학대 대응 포럼은 동물보호법상 미비한 부분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개정안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포럼에는 동물자유연대 활동가, 조해인 동물자유연대 법률지원센터 센터장, 박선덕 서울시청 동물보호과 사무관, 양은경 서울시 동물보호명예감시원, 최태규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 수의사가 참여한다.

 

#동물 #학대 #포럼 #무혐의 #개정안 #법조 #지자체 #수의사

김의준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