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식당에 안내견 왜 들어와" 항의하는 손님 내쫓은 쿨한 사장님 사연

식당에 시각장애인 안내견이 출입했다고 항의한 고객을 내쫓은 사장님의 사연이 화제다.

<사진=삼성화재 안내견학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저녁 시간 동네 뼈해장국집에 노란 옷을 입은 강아지가 들어왔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안내견이었다.

그러자 한 테이블에 앉은 커플이 종업원에게 '왜 개를 식당에 들이냐'고 항의했다. 종업원의 얘기를 듣고 주방에서 뛰쳐나온 식당 사장은 항의하는 커플들에게 다가갔다. 남자가 "왜 식당에 개를 들이냐"고 따지자 사장은 "당신 먹은 것 돈 안 받을 테니까 꺼지라"며 내쫓았다.

안내견과 함께 있던 시각장애인이 불편한지 자리에서 일어나려고 하자 사장은 "우리 식당 불편해하지 말고 언제든 오시라"며 가게에 있던 손님들에게 수육을 한 접시씩 돌렸다. 글쓴이는 "커플은 얼굴이 시뻘개졌고 남자는 혼자 욕하면서 나갔다"며 "사장님의 행동이 정말 감동이었다"고 덧붙였다.

안내견의 공공장소 출입은 법률로 지정돼 있다. 현행법상 정당한 이유 없이 공공장소, 대중교통 등에 안내견의 출입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장님이 나서서 그렇게 하기 어려운데 멋진 분이다", "오랜만에 훈훈하다, 그 식당 나도 가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시각장애인안내견 #안내견 #래브라도리트리버 #강아지 #고양이 #반려견 #반려동물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