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다비치 이해리, 동물학대 그만해" 네티즌 지적에 "끔찍한 소리 NO"

여성그룹 다비치의 이해리가 "동물학대 그만하라"는 네티즌의 지적에 정면 반박했다.

<사진=다비치 이해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해리는 지난 22일 오후 자신의 SNS에 "배고파? 이감쟈 다이어트 중. 눈물이"라는 코멘트와 함께 동영상 하나를 게시했다.

크림색 푸들인 감자는 이해리의 반려견이다. 이해리는 영상에서 거실 바닥에 엎드려 있는 감자에게 "왜 이렇게 불쌍하게 있어. 배고파?"라고 말을 건네고 있다.

영상을 접한 한 네티즌은 "처음부터 관리 좀 해주시지. 살찌니 다이어트 한다고 굶기고 이런게 동물학대다. 이해리씨 나빠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해리는 "제가 감쟈를 굶기다니. 간식을 끊은 것뿐이에요. 학대라는 그런 끔찍한 소리는 말아주세요!"라고 즉각 댓글을 달며 반박했다.

실제로 다비치의 '반려견 사랑'은 이미 팬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강민경과 이해리는 각각 휴지와 감자라는 이름의 반려견을 키우고 있다. 크림색 푸들인 '감자'는 단순히 이해리가 감자를 좋아해서 붙여졌다. 곱슬곱슬한 털 색깔이 흡사 감자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하얀 비숑프리제인 '휴지'는 입양 당시 꾸깃꾸깃(?) 하게 있던 모습이 인상깊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비숑프리제와 푸들은 작은 몸집과 사교적인 성격으로 많은 사람들의 반려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스타들 가운데선 배우 송혜교의 반려견 '분홍이', 가수 현아의 반려견 '구름이', 배우 박민영의 '레옹' 등이 하얀색 비숑프리제다. 가수 홍진영과 배우 윤은혜는 각각 '졸리'와 '기쁨이'라는 이름의 푸들을 키우고 있다.

 

#반려견 #스타반려견 #강아지 #고양이 #다비치반려견 #이해리감자 #강민경휴지 #비숑프리제 #푸들 #동물학대 #동물보호법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