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펫BIZ
동반성장위, 펫산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신청' 거절

동반성장위원회가 반려동물 관련 소매업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2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팔래스호텔에서 모인 제55차 동반성장위원회 위원들은 "대기업의 펫관련 업종 진출로 인해 중소상공인이 입은 피해에 대한 정확한 통계가 없다"며 "시장감시를 하겠다"고 밝혔다. 시장감시는 대기업의 확장에 대해 모니터링 하는 것으로, 대기업 시장점유율이 미미할 때 시행한다.

위원들은 펫산업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통해 협약을 유도했지만,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고 밝혔다. 동반성장위에 따르면, 펫산업소매업협회는 대기업의 신규 출점 매장 수를 1년에 1개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롯데마트는 동의했지만, 이마트는 1년에 5개까지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동반위는 사료용 유지 품목은 대기업이 생산량을 현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펫산업은 지난해 5월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처음 신청했다. 

김의준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