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구포 개시장 일부, 조기폐업 합의
카라 등 동물권단체들은 구포 개시장 철페운동을 벌여왔다.

동물권단체와 구포 개시장 일부 상인들이 조기폐업에 합의했다.
동물자유연대와 동물권행동 카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구포시장 내 개를 판매하는 7개 업소 상인들이 21일 조기폐업에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합의한 상인들은 도살판매 용도 개들의 소유권을 동물권단체에 이전했다.

지난 5월 30일 부산광역시 북구청과 구포 가축시장 상인회는 폐업과 업종전환을 위한 잠정협약에 서명했다. 그러나, 부산 북구청과 상인간 잠정협약서에는 "7월 1일부터 살아있는 동물의 전시나 도살을 중단한다. 지육 판매 등 영업행위 전면 중단은 7월 12일"이라고 되어있었다.
  
동물자유연대는 "잠정 협약으로부터 본 협약까지 한 달의 기간이 남아있었고, 지육판매 가능기간까지 고려한다면 그 사이 많은 동물들이 희생당하게 될 것이라는 안타까움이 있었다"며 "이에 우리들은 북구청의 잠정협약 발표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본 협약 이전 조기에 영업을 중단하는 것이 시민들의 요구에 화답하는 것' 이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후 동물단체와 상인회 사이에 줄다리기 협상이 이어졌고, 17개 업소 중 7개 업소가 조기폐업에 동의하게 됐다. 동물자유연대는 "7개 업소 내 계류 중이던 개 53마리의 소유권은 동물단체들에게 완전히 이전됐다"며 "현재 영업 중인 모든 업소들이 조기폐업 하도록 협상에 이르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40% 이상 업소가 협약보다 열흘 가량 먼저 도살과 지육 판매까지 전면 중단하고 폐업함으로 53마리의 개를 구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부산시 #북구청 #구포 #가축시장 #동물단체 #상인회

김의준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