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8월 말까지 반려견 등록 의무화.. 9월부턴 과태료 100만원

강화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다음 달 말까지 반려견 등록을 하지 않으면 최고 1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최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오는 9월부터 생후 3개월 이상의 개들은 거주지 시군구청에 반려견 등록을 꼭 마쳐야 한다.

반려견 등록을 통해 동물들은 사람의 주민등록번호처럼 15자리의 식별번호를 부여받고 목걸이 또는 마이크로칩을 장착하게 된다.

현재 전국 반려동물 가구는 약 23.7%로 추산돼 이번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하는 반려견도 507만 마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반려동물 등록제는 11년 전인 지난 2008년 처음 시작됐지만 의무등록이 아니어서 현재까지 등록률은 34%에 불과한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 등록은 동물병원 등을 통해 대행할 수 있다. 8월 말까지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으면 9월부턴 적발시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서둘러 등록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편, 반려 고양이는 이번 의무 등록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등록하지 않아도 과태료 부과되지 않는다.

 

#반려견 #반려견등록의무화 #반려견등록제 #반려동물 #반려고양이 #마이크로칩 #강아지 #고양이 #동물보호법 #동물유기금지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