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사나워진 냥이, 아파서 변했다?

고양이 몸을 만졌는데, 예전과 달리 '하악질'을 하면서 공격성을 보인다면? 
몸이 아파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일 수 있다. 중증 질환 때문일 수도 있어 집사의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다. 

'고양이 응급처치 매뉴얼' 서적에 따르면, 고양이 몸을 만졌을 때 하악질 하는 데에는 다섯 가지 이유가 있다.

목 부위를 만지지 못하게 하거나 아파한다면 경부 헤르니아일 가능성이 높다. 갑상샘이나 기관, 식도 등에 이상이 생겼을 수도 있다. 목 주변에 종양이 생겨도 목에 통증을 느낀다. 입 주변을 특히 만지지 못하게 하면 치과 질환이 생겼다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배를 만졌을 때 공격성을 보인다면 유선종양, 변비, 췌염, 방광염 등을 의심해봐야 한다. 드물게는 위확장위염전증후군 때문에 복부 통증을 호소할 수도 있다.

외상으로 갈비뼈 쪽에 상처가 생기면 가슴 부근을 못 만지게 한다. 혹은 가슴 부위에 물이나 고름이 찼을 수도 있고, 림프종, 흉선종 등의 종양, 호흡기나 심장, 횡격막 등의 이상이 원인일 수 있다. 다리 어딘가의 인대가 손상됐거나 골절, 탈골, 관절염이 생기면 다리 만지는 것을 싫어한다.

전신 어디도 못 만지게 공격성을 드러낸다면 전신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 드물게는 중추신경형 림프종이라는 병으로 부전마비나 완전마비, 간질 발작, 지각과민증 등을 일으켜 조금만 몸에 손이 닿아도 통증을 느끼기 때문이다.

부분적으로 통증이 있어도 해당 부위가 아닌 다른 곳 만지는 걸 꺼린다. 이런 경우는 위중한 상황이 대부분이어서 가정에서의 응급처치는 어려운 편이다. 다만 외상이 보인다면 깨끗한 소독약으로 응급처치를 해주고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

몸 만지는 것을 싫어하는 고양이를 병원에 데려가야 할 때는 부드럽고 큰 수건으로 고양이를 감싸서 이동장에 넣어 데려가는 게 안전하다. 몸이 아프면 자기방어를 위해 난폭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할큄이나 물림 사고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고양이 #통증 #목 #배 #가슴 #다리 #응급 #소독 #병원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