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암 덩어리 제거했는데, "완치될까?"
by wiki

수술로 반려동물 암을 제거하면 완치될까?
사랑하는 반려동물이 암에 걸리면 보호자는 많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보호자가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무엇일까?

암은 대부분 수술적 방법으로 암 덩어리를 제거하게 된다. 암 발생 부위나 범위에 따라 불가능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최선의 방법으로 암 제거 수술을 받는 편이다. 림프종이나 백혈병과 같은 혈액 계통은 예외다.

그렇다면, 암 제거 수술 뒤 완치를 바랄 수 있을까?
서적 ‘반려동물 암 치료를 위한 보호자 안내서’에 따르면, 암 치료 대부분은 ‘완치’보다 ‘완화’라는 개념에 더욱 적합하다. 암 치료는 수술이나 항암 치료 등을 통해 이미 생긴 종양 세포가 더 자라지 못하게 하는 방식이다. 증상을 줄어들게 하는 ‘완화’의 의미와 통하는 것이다. 

수술로 암의 가장자리를 완벽히 제거할 수 없더라도 암 덩어리를 덜어내고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 광역학치료 등을 병행하면 100% 완치를 바랄 수는 없어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조직검사 결과에서 수술 부위 가장자리가 깨끗하게 제거됐다면 재발 위험성은 현저히 낮아진다. 

암 수술 뒤 '완치'라는 말을 아예 적용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완치 여부는 수술 부위 가장자리 조직검사를 통해 알 수 있다. 눈에 보이는 암 덩어리를 정상 조직까지 포함해 넓게 제거하고, 주변으로 전이가 전혀 없으면 '완치' 판정을 내릴 수 있다. 

#암 #수술 #완치 #완화 #조직검사 #종양 #세포

김의준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