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병원건강미용 고양이질병사전
설사 냥이, 스트레스 때문? 바이러스 원인?

고양이가 설사를 한다면 몸에서 이상이 발생했다는 신호다.
설사는 평소보다 배변 횟수가 많아지고, 변 상태가 묽어 형태 없이 배설되는 것을 말한다. 평소보다 묽은 변을 자주 본다면,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 방법을 찾아줘야 한다.

고양이 설사 원인은 다양하다. 각각 치료 방법도 다르다. 설사는 식욕 감퇴와 구토, 혈변, 무기력, 발열, 탈수, 체중 감소, 털의 윤기가 없고 거칠어지는 증상을 동반한다.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을 끝낸 성묘의 설사 증상은 대부분 자연적으로 치유된다.

하지만, 예방접종 전 새끼고양이는 잠깐의 설사로도 탈수 증상을 일으켜 큰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 설사가 한 두 번으로 그치지 않는다면 즉시 동물병원으로 데려가는 게 좋다.

#과식·폭식으로 인한 설사
고양이의 설사 원인 중 가장 흔한 이유다. 하루 정도 물만 공급하면서 금식시키면 자연스럽게 돌아온다. 어린 고양이의 금식은 저혈당 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음식 알레르기에 의한 설사
고양이는 사료에 매우 예민한 편이다. 체질에 맞지 않은 사료를 공급 받았을 때도 설사를 일으킬 수 있다. 이런 때에는 몇 가지 사료를 먹여 보고 답을 찾아내야 한다. 샘플 형식의 소량 사료를 먹여본 뒤 고양이와 잘 맞는 사료를 고르는 방법을 생각해보자. 먹이로 인한 설사는 식단을 바꾸면 자연스럽게 치유된다.

#우유에 의한 설사
우유에 들어있는 좋은 영양 성분이 막연하게 고양이에게도 좋을 것이라 생각하는 보호자가 많이 있다. 고양이는 우유를 소화하는 효소가 없거나 적다. 때문에 우유를 주면 맛있게는 먹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설사를 하게 된다. 어린 고양이일수록 취약하므로 특히 유의해야 한다. 우유는 금기 식품으로 취급하는 게 좋다.

#회충·기생충에 의한 설사
회충이 있는 고양이 분변을 핥아서 감염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고양이가 생활하는 환경이 청결하지 못해도 발생할 수 있다. 장내 기생충의 엄청난 번식력과 끈질긴 생명력 때문에 치료를 받아도 완벽하지 못했다면 재발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 2~3주가량 비교적 긴 시간 기생충 전문 약을 복용하면 대부분 상태가 호전된다. 성묘는 가벼운 설사 증상만 보이다 회복될 수 있다. 어린 고양이가 재발이 빈번하고 설사가 반복된다면 탈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스트레스에 의한 설사
낯선 사람이나 동물과 접촉, 소음, 이사를 하거나 잠자리가 바뀌는 등 주변 환경 변화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것도 설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스트레스 요인이 해결되거나 익숙해지면 정상으로 돌아온다. 

#바이러스에 의한 설사
코로나, 레트로, 파보 바이러스 등은 고양이 설사 주된 요인 중 하나다. 전염 우려가 있으므로 다른 고양이와는 철저히 격리된 상태에서 반드시 동물 병원에 가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대부분의 바이러스는 고양이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치료 이전에 예방 접종을 완료시켜야 한다.

고양이는 스스로 그루밍을 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고양이가 생활하는 환경은 늘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지저분한 곳을 밟은 발을 핥은 뒤 신체 여러 곳을 다시 핥게 되면 온갖 세균이 그대로 입을 통해 몸 안으로 침투하게 된다. 

면역력이 강한 고양이라면 웬만한 세균이 침투해도 싸워 이길 수 있다. 병을 얻었다 해도 대체적으로 회복 속도가 빠른 편이다. 하지만, 면역력이 약한 고양이라면 몸 안으로의 세균 침투는 치명적으로 위험한 상황을 만들 수 있다. 평소 균형 잡힌 식사를 제공하고, 청결하고 쾌적한 생활 환경을 유지해주는 것은 고양이에게 매우 중요하다.

 

#고양이 #설사 #바이러스 #스트레스 #회충 #기생충 #우유 #알레르기 #과식 #폭식

김의준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