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작고 귀엽게' 키우려고 사료 적게 먹인다고요?

새끼강아지를 작게 키우려고 일부러 사료를 적게 먹이는 보호자가 있다.
동물병원에 어린 강아지가 저혈당 쇼크로 쓰러져 실려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식사량 부족이 원인이다.

개 몸집은 태어날 때부터 성장에 관한 유전자 정보가 정해져 있다. 사료를 적게 먹인다고 작게 성장하지 않는다. 건강이 나빠질 뿐이다.

강아지에게는 적절한 사료를 줘야 한다. 어릴 때는 성장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식사량을 조금씩 늘려줘야 한다. 얼마나 먹여야 적당한 것일까?

사료량이 적절한지 알아보려면 몸무게와 대변 상태를 확인하면 된다. 3개월 미만인 강아지는 하루 동안 체중의 6%가량의 사료를 먹이는 게 적절하다. 사료 종류마다 다르지만, 체중이 1kg 정도라면 대략 종이컵 2/3 정도인 60g을 먹이면 된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참고 수치이므로 강아지 상태를 잘 아는 수의사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사료 급여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변의 상태를 보고도 사료 급여량이 적당한지 살펴볼 수 있다. 화장지로 변을 집었을 때, 바닥에 물기가 없다면 현재 먹고 있는 사료량이 적당한 것이다. 변을 토막토막 끊어서 본다면 사료량이 부족한 상태다. 변에 물기가 있거나 묽은 상태라면 사료량이 많다는 뜻이다.

#새끼 #강아지 #사료 #적당량 #유전자 #몸무게 #대변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