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내 강아지 내가 때리는데 뭔 상관?" 반려견 폭행 생중계한 유튜버

경찰이 인터넷 방송 도중 반려견을 때리는 등 학대를 일삼은 유튜버를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최근 인천광역시 미추홀경찰서는 유튜버A씨가 방송 도중 반려견을 학대했다는 혐의로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구독자 4만명을 보유한 유명 유튜버다. 당시 생방송을 지켜본 네티즌들이 경찰에 신고했지만 A씨는 "내가 내 강아지 때린 것이 잘못이냐", "내 재산이다"라고 항의하며 경찰을 돌려보냈다.

미추홀경찰서는 "지난 26일 112로 이같은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조사중이다. 해당 방송 영상 등을 확인해 동물 학대 여부를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돔울 학대 처벌을 강화해달라고 청원을 제출한 상태다.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는 "A씨는 예전에도 반려견을 학대한 경험이 있지만 불기소 처분돼 법률적으로 잘못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불필요한 학대행위로 동물이 공포심을 느끼고 있어 이를 막기 위해 고발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반려견 #강아지 #고양이 #반려동물 #동물보호법 #유튜브 #유튜버반려견학대 #태양이 #동물자유연대

김민경 기자  iamyourming@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