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펫과사전 반려동물상식
강아지 산책, 태어난 뒤 언제 시작할까요?가을바람 부는데 우리 강아지 콧바람 쐬도 건강 괜찮을까?

강아지가 태어나고 어느 덧 아장아장 걷기 시작하면, 언제부터 산책을 시켜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산책 나가서 부러움에 가득찬 시선을 받을 생각에 들뜨지만 자칫 너무 이른 산책은 어린 반려견의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적절한 산책 시작 시점을 백신 접종을 마친 뒤 2주 정도 후가 적절하다고 조언한다. 
백신 접종 직후는 도리어 컨디션이 나빠지기 때문에 푹 쉰 뒤 산책을 나가는게 좋다는 의미다.
통상 강아지 백신접종은 생후 45일부터 시작해 생후 4개월 전에 마무리 한다. 접종을 하지 않고 외부를 돌아다니면 외부 감염이나 심장사상충 등 치명적인 병을 얻을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백신접종에 신경쓰느라 생후 4개월이 지나 산책을 시작하면 사회화 시기(생후 3주~12주)를 놓쳐 다른 동물과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길에서 개를 만날 때마다 으르렁거리고 다른 개나 사람을 해하려는 행동 등이 이 시기 사회화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나타난다. 
백신접종도 해야하고 사회화도 해야 한다면 반려견 전용 케리어나 유모차에 태우고 서서히 산책 시키면서 잠깐씩 내려놓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반려동물 전용 유모차는 외부세계와 교감하지만 실제 접촉은 제법 피할 수 있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이다. 
사회성을 길러주기 위해 오염되지 않은 공간에서 건강 관리가 잘 된 반려견 모임에 골라 참가하는 것도 고민해 볼 수 있다.

 

#반려동물#예방접종#반려견예방접종#반려견산책#강아지산책#심장사상충#강아지유모차#개유모차#반려동물유모차#강아지

김의준 기자  johnk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