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펫과사전 묘종백과
"보기 보다 애교 많다" 스핑크스 고양이

 

1966년, 캐나다 토론토의 한 가정집에서 기르던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다.
그 중 한 마리가무모증으로 태어났다고 한다. 그 고양이가 지금의 스핑크스(Sphynx) 고양이의 시초가 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탄생한 돌연변이 묘종이 된 것이다.

스핑크스의 몸은 털이 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아주 짧고 부드러운 솜털이 피부 전체를 덮고 있다. 털 빠짐은 거의 없으며 부드럽지만 두꺼운 피부를 지니고 있고 아기 때는 쪼글쪼글 많은 주름을 가지고 태어났다가 점차 자라며 주름이 펴지게 된다.

큰 귀와 날렵한 몸매가 특징적이다. 수염과 눈썹은 거의 없지만, 가끔 존재하는 스핑크스가 나타나기도 한다. 스핑크스는 피부를 보호하는 털이 없기 때문에 다른 고양이와 장난만 쳐도 상처를 입을 수 있으므로 될 수 있으면 단독으로 기르는 것이 좋다.

스핑크스의 특성상 기름을 흡수하는 털이 없다. 몸의 기름을 없애기 위해 약용 반려동물 전용 샴푸를 이용해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목욕을 시켜 줘야 한다. 추위를 많이 타기 때문에 겨울에는 옷을 입혀주는 등 보온에 신경을 써줘야 한다.

얼핏 보면 ET처럼 묘한 외모에 험상궂어 보이기도 하지만 성격은 온순하며 고양이 묘종 중 가장 애교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활동적인 편이라 주변 곳곳을 오르내리는 것을 좋아한다.
스핑크스는 1998년 Cat Fanciers Association (CFA)에 등록됐다. 평균 수명은 8~14년이다.

건강 체크포인트=피부질환 및 저체온증

시초=캐나다
성격=호기심이 많고 온순하며 애교스럽다.
몸무게=4~7kg 내외
2015년 CFA(The Cat Fanciers Association)발표 올해의 유명 고양이 9위

심재훈 기자  sh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