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동물 감성 치유 에세이 '땡큐 마이 펫'외로움에 지친 펫팸족을 위한 셀럽들이 전해주는 소소하고도 진솔한 영혼의 메시지

세상사가 각박해질수록 사람들은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싶어하며,  또 의지할 무언가를 찾게 된다. 

그 대상은 문화예술 활동이 될 수도 있고 유명한 연예인, 스포츠 스타, 혹은 '반려동물' 일 수도 있다.
현대 사회에서 반려동물은 사람에게 둘도 없는 벗이고, 영혼의 짝이며 하나의 가족이 되었다. 

우리나라도 이제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이나 관심이 선진국 수준, 혹은 그 이상에 다다랐고 반려동물 관련 산업도 성장한다는 뉴스가 들려오고 있지만 반려동물을 주제로 한 책이나 전문서는 아직 부족한 편이다. 
빅북 출판사에서 새로 나온 신간, '땡큐 마이펫'이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과 반려동물의 가치와 중요성을 간접적으로 일깨워 주는데 작게나마 도움을 주는 역할을 수행하길 기대해 본다.

 

#책정보
  ◉분  류 : 에세이 / 동물 & 감성 & 치유 에세이
  ◉제  목 : 땡큐 마이 펫
  ◉그  림 : 캐서린 퀸
  ◉쪽  수 : 240쪽
  ◉판  형 : A5판형
  ◉정  가 : 15,000원
  ◉ISBN : 979-11-90520-01-0  03870

수 세기 동안 인간과 동물은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수많은 역사적 인물들도 반려동물들과 영혼의 단짝으로 삶 뿐만 아니라 마음을 나누곤 했다. 피카소는 럼프라는 이름의 닥스훈트에게 늘 마음이 약했고, 모차르트는 기르던 찌르레기를 무척 사랑했다. 
프리다 칼로는 자신을 정원에서 뛰노는 새끼 사슴으로 표현했다. 또, 정신분석가가 키운 차우차우인 조피는 프로이트가 상담하는 데 도움을 주었고, 작가 버지니아 울프는 자신의 강아지 핀카를 바탕으로 유명한 작품을 썼다. 이 책은 세계 유명인들의 반려동물과 얽힌 에피소드를 전해 준다.

#저자소개
그린이 캐서린 퀸(Katherine Quinn)
뉴질랜드 일러스트레이터로 전통적인 일러스트와 디지털 일러스트 영역 모두 조화를 이루며 작업을 하고 있다. 주로 다양한 빈티지 종이를 사용해 아크릴과 수채화 연필로 주로 작업을 하며 그녀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예술 세계는 숲, 동물과 시골에서 영감을 얻었다. 뉴질랜드 여러 갤러리에서 전시회를 열었고 최근에는 패턴 디자인 쪽에서도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옮긴이 김유경
멕시코 ITESM 대학과 스페인 카밀로호세셀라 대학에서 조직심리학을 공부했다. 인사 관련 업무를 하다가 지금은 통·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스페인어권 작품을 독자들이 더욱 자주 만났으면 하는 꿈을 갖고 있다. 번역한 작품으로는 한·서 번역서인 『EL TECHO ROJO DEL CHALCO(찰코의 붉은 지붕)』와 『행복의 편지』,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 기술』, 『여기 용이 있다』, 『경이감을 느끼는 아이로 키우기』, 『카를로스 슬림』, 『가끔은, 상상』,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꿈꾸는 교사, 세사르 보나의 교실 혁명』, 『동물들의 인간 심판』, 『어느 칠레 선생님의 물리학 
산책』, 『나는 커서 행복한 사람이 될 거야』, 『엄마가 한 말이 모두 사실일까』, 『1000마리 공룡을 찾아라』, 『돈은 어디에서 자랄까?』, 『공주는 왜 페미니스트가 되었을까?』, 『언어 천재의 생각법 (출간 예정)』 등이 있다

#추천사
이 책은 독자여러분이 위로가 필요한 순간에 펼쳐보게 되는 힐링 엔솔러지 겜성북이다!
모든 반려동물들은 영혼의 교감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을 늘 가까이 두고 싶어 한다. 그래서 위로가 필요한 사람에게만 아주 조심스럽게 다가선다. 
그러나 우리 인간은 어떠한가? 그저 애완동물이 필요할 뿐이다.
이젠 우리가 삶을 영위하는데 있어서 수많은 셀럽들이 그러했듯 반려동물은 또 하나의 가족인 셈이다.
독자여러분, 셀럽들의 성공 뒤에 무엇이 작용했는지,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다면 왜 반려동물이 그들에게 영혼의 단짝이 되어주었는지 ……
이 책의 소중한 가치와 역할을 저절로 깨닫게 될 것이다.
-반려동물 행동치료사 이문필

#목차

01 호크니의 삶을 풍성하게 채워준 또 하나의 가족, 스텐리와 부기
02 프리다 칼로가 사랑했던 파란집의 꽃사슴, 그라니소
03 앤디 워홀 말년까지 떨어질 수 없었던 친구, 아치
04 클림트의 쌍둥이영혼, 캇츠
05 버지니아 울프의 영감을 채워준, 핀카
06 에드가 앨런포의 시에 영감을 준 디킨스의 까마귀, 그립
07 도로시 파커의 기행이 빚어낸 선물, 카이만
08 살바도르 달리의 표범무늬 고양이, 바부
09 아인슈타인의 이색적인 생일 선물 소포, 비보
10 정신분석가인 프로이트의 조수, 조피
11 너무나 저명한 뉴턴의 보석, 다이아몬드
12 피카소의 개구쟁이 친구, 럼프
13 모차르트가 베풀어준 성대한 장례식의 주인공, 미스 빔 
14 헤밍웨이의 행운의 고양이, 스노우볼
15 엘리엇의 특별한 존재, 버스토퍼 존스, 몽고제리, 젤리로럼
16 색의 마술사 마티스를 탄생시킨 검은 암코양이, 푸체
17 조각가 프로이트의 완벽한 두 모델, 플루토와 엘리
18 라거펠트에 버금가는 매스컴의 유명 인사, 슈페트
19 조지아 오키프에게 예술적 영감을 준, 보와 치아
20 파울 클레와 그의 백의의 천사, 빔보

#반려동물 #신간소개 #반려견 #반려묘 #고양이 #강아지 #피카소 #헤밍웨이 #마이펫 #아인시타인

김의준 기자  johnkim@petmagazine.kr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