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개는 정말 고양이보다 더 똑똑할까?개 대뇌피질의 뉴런 수는 고양이의 두 배

개와 고양이 중 누가 더 영리한가를 둘러싼 해묵은 논쟁이 곧 끝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 브라질, 덴마크,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 4개 국가, 6개 대학 연구진으로 이뤄진 공동 연구팀은 개의 대뇌 피질에 있는 뉴런의 수가 고양이의 대뇌 피질에 있는 뉴런의 약 2 배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는 곧 개의 지능이 고양이의 약 2 배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뉴런의 수를 세는 것은 지능을 측정하는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의 저자 중 한 사람인 미국 밴더빌트 대학 신경학자 수자나(Suzana Herculano-Houzel) 박사는 지난 10년간 인간과 동물의 인지 기능을 연구해 왔다. 그는 “대뇌 피질은 대뇌의 가장 표면에 있는 주름진 바깥층으로, 시각〮촉각 등의 정보를 결합시켜 의사 결정 및 문제 해결을 유도한다”며 “뉴런은 정보 처리의 기본 단위인데, 대뇌 피질에서 뉴런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인지 능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개와 고양이의 뇌에 뉴런이 얼마나 많은지를 연구하기 위해 고양이, 골든 리트리버, 그리고 소형 믹스견 3종류 동물의 뇌로 실험을 진행했다. 또 같은 견종ㅇ나 묘종이라 하더라도 크기가 다양하기 때문에 각 동물별로 2개의 뇌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대뇌 피질의 일부를 채취, 액체로 만든 다음 직접 세포핵의 개수를 셌다. 그 결과, 두뇌의 크고 작음과 상관없이 개의 대뇌 피질에는 약 5억 개의 뉴런이, 고양이의 대뇌 피질에는 약 2억5000만 개의 뉴런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런의 수를 기준으로 할 경우, 개들은 너구리나 사자와 거의 똑같은 지능을 갖고 있는 반면, 고양이는 곰과 비교할 만한 지능을 가지고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한편, 인간의 대뇌피질은 가장 많은 수의 뉴런을 가지고 있는데, 약 160 억 개에 해당한다. 인간과 가장 가까운 영장류인 오랑우탄과 고릴라는 약 80~90억 개의 뉴런을 가지고 있는 반면, 침팬지는 약 60~70억 개의 뉴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이 조사한 동물 중 영장류가 아니면서 가장 영리한 동물은 코끼리로, 약 56억 개의 뉴런을 갖고 있다.

 

이번 연구는 신경해부학 전문지 ‘프론티어스 인 뉴로아나토미(Frontiers in Neuroanatomy)’ 최신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현주 기자  pmzine@naver.com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