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프
'반려견 입마개 의무화' 재검토된다

정부가 40cm 이상 반려견에게 입마개를 의무화하도록 한 '반려견 안전사고 대책'이 재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달 18일 총리실 주재로 한 현안조정회의에서 반려견 안전사고 대책이 거론된 이후 반론이 나왔다"며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조속한 시일 안에 새로운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불협화음은 당초 정부와 동물보호단체의 온도차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반려견의 공격성 평가를 받아야 하는 의무가 반려인에게 있다고 봤지만 동물보호단체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정부는 앞서 반려견 안전사고 대책을 발표하면서 "공격성 평가를 받아 공격성이 없는 것이 확인된 관리대상견에 한해서만 입마개 착용 의무를 면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동물보호단체들은 "입마개 착용 여부가 안전사고를 막는다는 보장이 없다"며 "반려문화만 해칠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앞서 강아지 훈련사 강형욱씨는 이에 대해 "차 사고를 낸 사람이 있으면 차가 아니라 사람을 혼내야 한다"며 "모든 반려견이 입마개를 하는 것은 그들의 생태와 생리를 이해하지 못하는 비전문가가 모든 것을 틀어막는 방법"이라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반려견 #반려견입마개 #반려견안전사고대책 #강형욱 #강아지훈련

김민경 기자  pmzine@naver.com

<저작권자 © Pet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달리통신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