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ognCat백과

개가 꼬리를 물려고 한다면 항문낭질환?(Anal Sac Disease in Dogs)

by 펫매거진 2022. 6. 23.
 
엉덩이를 햝거나 꼬리를 쫓거나 엉덩이 스키를 탄다면 의심해봐야
똥꼬스키를 탄다면 항문낭 질환을 의심해봐야한다.
 
#항문낭 질환 개요

냄새로 자신을 알리는 주머니(항문낭)에 분비액이 차서 염증이 생기는 질병으로 엉덩이를 바닥에 끌고 다니거나 엉덩이를 핥는 행동, 꼬리를 쫓는 행동 등을 한다면 병원을 방문해 볼 필요가 있다.

#개항문낭증상
항문낭은 강아지가 자신의 분비물로 영역을 표시하는 일종의 '향 주머니'이다.
항문을 기준으로 4시와 8시 방향에 각각 있다.
엉덩이를 바닥에 문지르며 미끄럼을 타는 듯한 행동과 엉덩이 핥기, 빙글빙글 꼬리를 쫓는 행동을 한다면 항문낭종, 항문낭염 등 항문낭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1. 심해지면 항문낭이 부어 오른다.
2. 부어오른 항문낭을 만지면 아파한다.
3. 자주 배변 자세를 취한다.
4. 앉은 자세를 불편해 한다.
5. 배변 시 아파한다.
6. 냄새가 나고 고름이나 피가 섞인 액체가 나온다.

항문낭 주위를 만져보면 아파하기 때문에 쉽게 증세를 확인 할 수 있다.
항문낭 질환은 늙은 소형견종에게서 특히 많이 나타난다.
기생충 감염도 항문낭 질환과 유사한 증상을 보일 수 있다.
 
#개항문낭원인
항문낭액이 나오는 분비선이 막혔거나 세균에 오염 됐을 경우 등의 원인이 있다.
노화로 괄약근이 약해지면 분비물이 쉽게 고일 수 있다.
설사 등으로 항문 주위가 지저분해 지면 세균 감염으로도 증세가 나빠질 수 있다.
 
#강아지항문낭치료
항문낭이 많이 부어있다면 병원을 찾아 진정제를 투여하고 항문낭을 짜 주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가정에서도 항문낭을 짜 줄 수 있지만 반복된다면 가급적 병원에서 분비물을 배양해서 어떤 세균에 감염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항문낭액을 제거해주고 항균액(0.5% chlorhexidine)으로 닦아 준다.
치료 후 매일 따뜻한 수건으로 찜질을 해 주면 도움이 된다.
증상이 반복될 경우 항문낭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항문낭 제거수술은 그리 힘든 수술은 아니지만 부작용으로 변을 지리는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강아지항문낭예방
항문낭이 액으로 차면 세균에 감염될 확률이 높다.
목욕을 시킬 때 주기적으로 항문낭을 짜주는 것이 좋지만 너무 세게 짜면 도리어 손상을 입혀 감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항문낭을 짜는 방법은 항문을 중심으로 4시와 8시 방향에 있는 항문낭에 힘을 가해 짜주면 된다. 짤 때는 꼬리를 들어 올리고 엄지와 검지로 주머니를 확인해 준다.
짤때는 휴지로 잘 덮어 짜야 하며 좌우로 짜는 것이 아니라 아래에서 위로 짜야 한다.
평소 예방을 위해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먹이고 다이어트 사료를 먹여 건강한 몸을 만들어 준다.
자주 산책 등 운동을 시키며 항문 주변 청결을 유지한다.

펫매거진 편집팀 pmzine@naver.com

사업자 정보 표시
펫매거진 | 발행인·편집인 : 김의준 |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10길6 서울숲비즈포레204호 등록일 : 2017년 02월 14일 발행일 : 2017년 06월 08일 | 사업자 등록번호 : 445-81-00764 | TEL : 02-461-7574 | Mail : petmagazine.kr@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437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