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ognCat백과

고양이신부전증 (Chronic renal failure)

by 펫매거진 2022. 6. 2.
 

고양이에겐 종양보다 더 무서운 질환이 있다. 바로 신장과 관계되는 질환이다.
육식을 위주로 하는 고양이에게 만성신부전증과 같은 신장질환은 치명적이다.
하지만 꾸준히 치료하고 관리해 준다면 진행을 늦추고 상당기간 삶을 이어갈 수 있으니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

젤리펫 최고령 출연자 미미할머니
 

#고양이만성신부전 개요
고양이 만성 신부전(Chronic renal failure)은 고양이 몸속의 노폐물을 걸러내고 조혈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등 생명이 살아가는데 중요 역할을 하는 '신장'이 서서히 망가져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에 이른 것을 말한다. 
신장의 기능이 저하되면 몸 안의 노폐물이 쌓이게 되고 요독증과 빈혈 등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가 발생해 결국에는 생명을 잃게 되는 무서운 질병이다.
신부전의 임상 증상이 보호자의 눈으로 관찰되기 시작했다면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 전부터 이미 진행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고양이만성신부전증상
만성 신부전의 증상은 발병의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원인에 따른 각기 다른 증상이 나타난다.
공통적인 초기 증상은 물을 많이 마시며 그로 인해 소변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초기에는 이 외에 한동안 별다른 증상은 관찰하기 힘들어 자칫 악화되기 쉽다.
시간이 지나 신장 기능이 저하되기 시작하면 제일먼저 식욕이 감소하고 구토를 하거나 살이 빠질 수 있다구강궤양이 나타나거나 혈변침흘림빈혈입냄새털에 윤기가 없어지는 증상 가운데 일부나 전부가 나타나게 된다.
만성 신부전이 중증에까지 진행되면 몸속에 쌓인 노폐물과 미네랄, 전해질의 이상으로 경련이나 혼수상태에 빠질 수도 있다.
이는 사람의 만성신부전 말기 증세와 비슷하다.

#고양이만성신부전원인
만성 신부전은 이 질병을 일으킨 여러 질환이 중증 상태에까지 이르러 나타나는 마지막 단계라고 보면 맞다. 만성 신부전을 유발시킨 질환이나 원인으로는 고양이 에이즈나 고양이 전염성 복막염 등의 바이러스 감염이나 신장 결석이나 요로 결석, 신장의 여러 종양이나 림프육종, 신장의 세균감염, 신장의 선천성 기형 등을 꼽을 수 있겠다. 

#고양이만성신부전치료
만성 신부전은 아무도 모르게 서서히 진행되는 질병이기에 더욱 치명적이고 무서운 질병이다.
일단 발병이 되었다면 완치는 불가능하다. 진행을 멈추거나 늦추는 것이 유일한 치료 성과이다.
회복되는 정도도 극히 제한적이다.
따라서 만성 신부전의 치료는 병의 진행을 억제하고 증상을 완화 시켜 고양이의 고통을 최대한 덜어주며 조금이라도 더 오래 살 수 있도록 도와 주는 것이 목표가 된다.
신장 기능이 떨어지거나 멈추었을 때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몸 안에 쌓이는 노폐물로 인한 요독증이다.
따라서 신부전 치료는 요독증을 치료하는데 중점을 둔다.
항생제와 칼륨을 투여하는데 주로 수액요법과 약물치료를 한다.
만성 신부전에 걸린 고양이는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수시로 신선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고양이가 다니는 길에 많이 놓아주거나 좋아하는 간식을 물에 타서 먹이는 것이 좋다.
민간요법으로 접시에 물을 1/3컵 정도 부은 뒤 츄르를 반개 정도 짜서 타먹여 음수량을 늘이는 방법이 있으며 신부전 고양이를 위한 묽은 육수캔이 시중에 판매되기도 한다.
하지만 제일 중요한 처방은 수의사선생님의 지시에 충실히 따르는 것이다.

#고양이만성신부전예방
만성 신부전은 앞서 언급한바와 같이 대부분 다른 질병이 원인이 되므로 정기적인 검진과 예방접종과 철저한 실내 생활로 전염성 복막염 같은 바이러스나 감염에서 단단히 지켜주어야 한다.
또한, 균형 잡힌 식단과 위생관리로 면역성을 길러 주는 것이 절대적이다.
단백질 과다, 염분 섭취 과다를 불러오는 과도한 간식 급여는 정말정말 막아야 한다.
사랑한다면 가급적 균형잡힌 사료만 급여하고 간식은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
비록 완치가 어려운 질병이지만, 초기에 꾸준한 관심과 치료가 이어진다면 만성 신부전의 진행이 매우 느리도록 억제되므로 고양이는 최대 몇 년간은 계속해서 양질의 삶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펫매거진 편집부 pmzine@naver.com


사업자 정보 표시
펫매거진 | 발행인·편집인 : 김의준 |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10길6 서울숲비즈포레204호 등록일 : 2017년 02월 14일 발행일 : 2017년 06월 08일 | 사업자 등록번호 : 445-81-00764 | TEL : 02-461-7574 | Mail : petmagazine.kr@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437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